하얀거탑 18회 감상
한동안 이런저런 일로 본방 사수를 몇 번 놓치고
본방 했으나 글 쓸 때를 놓치고;;;
...이제서야 남깁니다^^;


1. 양심의 가책을 견디지 못한 동일이의 증언과 더불어 레포트를 이용한 증거물 확보로 재판은 환자측의 승소로 끝났습니다. 드라마의 거의 1/3을 차지한 법정 공방이 사실상 마무리 되었네요. 일본판에서는 법정 공방이 더 벌어지는데 한국판에서는 이쯤에서 마무리 될 듯한 분위기입니다.
 
  예상은 하고 있었지만 실제로 장준혁의 패소를 보게 되니 기분이 참 뭔가.. 형용하기 어려운 느낌이 들더군요.
  사실 장준혁이 재판 진행될 수록 더 안좋은 수들을 쓰고, 그러면서 상황이 악화되고... 이런것들 보자니 기분이 우울해지기도 하고, 잘못했다는 거 알면서, 대가를 치러야 한다는걸 알면서도 한편으로는 몰락하는 모습 보는게 싫고... 매우 복잡한 심경이었습니다. 명민씨가 연기를 너무 잘해서 그런지... 도저히 이 인물을 미워할 수가 없었습니다.

  일단 수술 자체는 잘못된 게 없었습니다. 문제는 수술 전후의 과정이었습니다. 수술 전 폐생검을 소홀히 했던 것과 수술후 조치가 미흡했던 것. 이 두 가지를 인정하고 사과했으면 법정까지 이 문제가 가지는 않았을 겁니다. 문제는 장준혁 자신이 그것을 도저히 인정할 수 없었던 것과 그의 강한 자존심이었습니다. 자신은 실수 따위를 하는 의사가 아니라는 지나친 자신감이, 모두가 아는 그의 실수를 인정할 수 없게 만들었고, 그의 강한 자존심은 수술 전후에 생겨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길을 막아버렸습니다.

  본인이 저지른 실수고, 본인이 자처한 재판이고(결과적으로는),  해결 과정 역시 다르지 않았기 때문에 응당 그에 따른 결과입니다만... 많이 안타까웠습니다. 사실을 은폐하고 왜곡하는 과정을 보면서 저런 일 하지 않았으면...그냥 인정하고 사과 했으면... 하는 마음이 자꾸 들었거든요.(이건 드라마인데 말입니다;)



2. 그리고 이제 본격적으로 장과장님 팬들의 마음을 후벼 놓고 눈물 한 대야를 뽑아낼 투병 스토리...ㅠㅜ

  그렇게 강한척 있는대로 다 해놓고 수술실에서 쓰러지고, 잠들어서 제대로 깨지도 못하고, 땀을 비오듯 흘리고...
  수술실에서 쓰러질 땐 정말 눈물이 다 날 것 같았습니다. 그렇게 힘들게 달려왔는데,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으면서까지 달려왔는데 그 결과물이 이거라니...

  더불어 저를 더 뭉클하게 만든 박건하 조교수와 함민승 의국장. 특히 함민승 의국장은 17, 18화 연달아 콤보로 저를 울리더군요. 동일이 찾아가서 얘기하는 거랑 포장마차에서 아줌마랑 얘기하는 그 장면... 특히 '목구멍이 찢어져도 삼킬련다'라는 그 말이 왜 그리도 서글프게 들리던지...

  이 두 사람이 처음에 장과장 밑에서 일할 때만 해도 단순히 능력있는 상사에 대한 충성, 또는 입지적 인물에 대한 존경 정도로 생각했는데, 이 두사람은 단순한 충성 정도가 아니라 진심으로 장과장을 걱정하고 경애하는 인물들이더군요.

 걱정되서 피검사 해보고,
 결과 알고 나서 울거 같은 표정으로 걱정하고,
 스케쥴도 알아서 분담하고,
 어떻게든 눈치 못채게 하면서도 수술하게 하려고 애쓰고,
 -근데 그 과장님은 어찌나 또 황소 고집인지;; 옆에 애들이 수술하라고 하면 못이긴척 그냥 좀 들을 것이지;;
  열심히 방긋방긋 웃으며 설득하려 애쓰는 조교수랑 의국장 보고있자니 제 속이 다 터져나갈 것 같습디다.
  하지만...그 와중에도 "최대한 이쁘게 꼬매드리겠습니다." "수술 핑계로 특실에서 쉬시면 좋잖아요."
  ...의국장 너무 귀여운거 아니에요...ㅜ_ㅜb
   
 거기다 아픈 몸으로 차몰고 가는 것도 걱정되서 차까지 몰고 가는거 보고 그저 감동...ㅠㅜ
 정말 과장님 좋아하는구나, 근데 그렇게 좋아하는 과장님이 아파서 우짠대요...ㅠㅜ
 그래도 이런 부하들을 둔 것만으로도 장과장님 인생 헛사신게 아니었다는 생각이 듭니다.

 3. 마지막 결정타, 도영씨와의 대면.
   첫 마디가 "우린 더 할 얘기 없는거 아니었어?"<-이 말 듣고 순간 "준혁이 아프다구우우우!!!!!!" 라고 외칠뻔.
   그런데 아무렇지도 않게 "환자로 온건데 좀 친절히 대해주라."라니... 그냥 좀 아프면 아프다고 때 좀 써봐요.
   예상대로 도영씨 얼굴은 순식간에 하얘지고...

   다음주에 검사 결과 제대로 알게 될 텐데...그 때 준혁씨와 도영씨를 어찌볼지 걱정됩니다. 억장이 무너질텐데...ㅠㅜ


 
by 유키메 | 2007/03/05 23:35 | 자주보기 | 트랙백 | 덧글(1)
트랙백 주소 : http://yukime.egloos.com/tb/3033987
☞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(트랙백 보내기) [도움말]
Commented by 랄라라라 at 2007/03/16 02:30
안녕하세요; 예전에 불멸때 꽤 자주왔었는데 너무 오랜만이라서 기억하실지 모르겠습니다;; 하얀거탑 종영ㅠㅠ 이제 일주일에 낙이 또 없어졌어요ㅠㅠ... 마지막회는 보신지 모르겠지만, 좀 산만한 반면에 일본판을 한국적 정서에 맞춰서 잘 수정했다는 생각을 했습니다...(역시 전 한국의 감정폭발이 좋은가봐요ㅠㅠ)

:         :

:

비공개 덧글



<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>